즐겨찾기

CanonLove 詩(poem)게시판입니다. 좋아하는 詩를 적어보세요.
제목은 (시인이름 - 시제목)형식으로 올려주세요. ※ 시인이름(한칸띄우고)-(한칸띄우고)제목
예전의 詩 게시판은 = 여기 = 를 클릭하세요
※ 자작시를 포함한 모든 시의 저작권은 해당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.
    시의 삭제를 원하는 저작권자께서는 게시판에 비밀글로 남겨 주시면 삭제해드리겠습니다.


0
Total 1169 articles, 59 pages/ current page is 7
   

 

  View Articles
Subject  
   정현종 - 냉장고, 버려진
Name  
     2015-02-01 08:39:26,   hits : 464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냉장고, 버려진




서늘한 정신과 공복의 가슴
참 많은 것들을 품고 싶었는데
사랑이니 희망이니 그런 것들
오래오래 품고 싶었는데
보이지 않는 것들을
믿지 못하는 당신들, 당신들이
우겨 넣은 고기 덩어리와 깡통 맥주
먹다 남긴 생선 부스러기와
썩어 가는 파뿌리
이 허섭쓰레기 같은 나날들을
견딘다는 게 정말 치욕스러웠다.

무언가 품지 않으면 안 되었던
내 生이 용도 폐기되는 날
아무도 모르게 공터에 버려졌다.
벌겋게 녹을 뒤집어쓰고 누워
서서히 빠져 나가는 나의 영혼
아르곤 가스를 보았다.
안녕, 푸른 하늘이여 --
그렇게 조용히 눈감고 싶었는데
구청직원이 달려 나오고
환경단체 감시원이 뛰어나와
쓰레기 종량제를
오존층 파괴를 들먹이며
덜렁거리는 문짝을 걷어찼고
지나가던 똥개 한 마리가
태연스레 일을 보고 갔고
썩어 가는 몸 속, 열린 두개골 속으로
오후 내내 파리만 들끓었다.
사랑이니 희망이니 그런 것들
오래오래 품고 싶었는데.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정현종 -


    
한줄 캠페인 따뜻한 한줄의견은 사랑의 시작입니다. (로그인후 사용가능합니다.)    

 


Prev
   나희덕 - 사흘만

Next
   이해인 - 나를 키우는 말


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Headvoy / modify by CanonLove